HOME > 이야기마당 > 공지사항
 
글제목
별이 쏟아지는듯한 하늘을...^^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2-01-10 조회수 2,163
내용

아슬히 먼별 내가보는 저별빛은 저별이 수십 혹은 수백년전
보낸것을 이제보는거라네요~^^
이젠 일상이 되어버린 쏟아지는듯한 저하늘의 별이
어떤분에겐 아!!! 좋다... 정말 반짝반짝 하네!!! 별 많다!!!
등의 감탄사를 나오게 합니다.

별 본지가 언제인가요?
복잡,다양한 세상살이에서 잠시 저하늘 별을보며
나만의시간, 나를 만나는 시간을 가져봄도 좋을듯..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부끄러움의 미학으로 불리우는 그의 시는 몇번을 다시 읽어도 오늘 하루의 반성과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떠올리게 만든다.


별헤는 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슬히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첨부파일1
IMG_7986.JPG

총[32] 개의 게시물 1/2
No SUBJECT DATE HIT
공지 가고픈흙집의 천연눈썰매타러 놀러오세요!!   2013-12-29 2022
공지 단양의 겨울 여행코스!!   2013-12-05 2314
공지 단양단풍여행코스안내   2012-10-16 2831
공지 가고픈흙집은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2012-09-12 2789
공지 가고픈흙집을 중심으로 1박2일 여행코스   2012-08-23 3880
공지 별이 쏟아지는듯한 하늘을...^^   2012-01-10 2163
공지 흙집지기는 어떤사람인가?   2011-07-28 2768
공지 tv가 없는 흙집의 느낌   2011-07-28 2213
32 가고픈흙집에 온 SBS "식사하셨어요(2016,10,30 방영)   2016-12-06 899
31 모두 무장해제 되는 흙집의 군불   2016-09-21 741
30 KBS 생생정보 단양펜션으로 소개된 가고픈흙집(2016.9.6 방송)   2016-09-07 904
29 MBC 전국시대의 단양 이색 펜션~~ 가고픈흙집!! (2014,6,10 방영)   2016-09-07 752
28 페러글라이딩 제휴 안내   2016-09-06 630
27 가고픈흙집에 추석연휴에도 묵으실 수 있습니다   2016-08-29 408
26 흙집아궁이는 벌써 불탄다~~!!   2015-09-13 1598
25 가고픈흙집의 이동식슈퍼가 정겹습니다   2015-07-04 2478
24 충주호 관광선(20퍼)과 대명리조트 할인권을 드립니다   2015-03-18 2628
23 모든 집이 구들방이라서 ,,, 서서히~~   2014-11-29 3335
22 최고의 6.000원짜리 시골밥상!!(아침식사가능)   2014-09-29 4470
21 요즘 사람들은 심심할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2014-09-19 1090
20 이제 모든집에 군불을 피워야겠네요!! 고구마,감자 구워먹기 좋아요   2014-08-31 1217
19 가고픈흙집의 계곡은 이래서 좋습니다^^   2014-07-24 1473
18 비가 시원하게 내려야 할텐데,,,,,   2014-05-30 874
17 봄여행지로 최고!! 청풍호 벚꽃축제 ♪♪♪   2014-03-09 1153
16 가고픈흙집은 가족단위의 여행객이 주로 오십니다^^   2014-03-03 1466
15 시골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드시고 싶다면~!   2013-11-14 2102
14 아궁이에 군불 피우기 시작합니다^^   2013-09-11 1621
13 5번째집 매화 이제 완성되었습니다^^   2013-07-17 2124
  1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