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마당 > 공지사항
 
글제목
별이 쏟아지는듯한 하늘을...^^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2-01-10 조회수 2,972
내용

아슬히 먼별 내가보는 저별빛은 저별이 수십 혹은 수백년전
보낸것을 이제보는거라네요~^^
이젠 일상이 되어버린 쏟아지는듯한 저하늘의 별이
어떤분에겐 아!!! 좋다... 정말 반짝반짝 하네!!! 별 많다!!!
등의 감탄사를 나오게 합니다.

별 본지가 언제인가요?
복잡,다양한 세상살이에서 잠시 저하늘 별을보며
나만의시간, 나를 만나는 시간을 가져봄도 좋을듯..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부끄러움의 미학으로 불리우는 그의 시는 몇번을 다시 읽어도 오늘 하루의 반성과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떠올리게 만든다.


별헤는 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슬히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첨부파일1
IMG_7986.JPG

총[51] 개의 게시물 1/3
No SUBJECT DATE HIT
공지 아이들과 가볼만한 단양여행코스   2018-08-15 407
공지 한여름 흙집이 시원한 이유   2018-07-19 483
공지 금요일을 평일요금 적용으로 변경합니다   2017-09-05 1262
공지 가고픈흙집의 천연눈썰매타러 놀러오세요!!   2013-12-29 2977
공지 단양의 겨울 여행코스!!   2013-12-05 3416
공지 단양단풍여행코스안내   2012-10-16 3997
공지 가고픈흙집은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2012-09-12 3581
공지 가고픈흙집을 중심으로 1박2일 여행코스   2012-08-23 4791
공지 별이 쏟아지는듯한 하늘을...^^   2012-01-10 2972
공지 흙집지기는 어떤사람인가?   2011-07-28 3488
공지 tv가 없는 흙집의 느낌   2011-07-28 3099
51 하늘을 나는 꿈 (패러제휴안내)   2018-12-11 1
50 아랫목이 뜨거워서....   2018-12-04 35
49 겨울엔 털신 여름엔 고무신   2018-11-21 63
48 이제는 겨울용 외투가 필요합니다   2018-10-31 96
47 이곳의 단풍 절정 시기는...   2018-10-15 182
46 단양 단풍좋은곳 엄선 !   2018-10-04 164
45 2018 단양온달문화축제(10.19~3일간)   2018-09-28 145
44 감자,고구마,감자,가래떡,쥐포,밤 ㅎㅎ   2018-09-20 170
43 시골밥상(7.000원 ) 흙집에서 드실 수 있어요   2018-09-11 264
42 가고픈흙집 인근 하나로마트 안내입니다   2018-09-06 239
41 추석연휴 영업및 가격안내   2018-08-24 303
40 단양 제6회 아로니아 축제 8.24~   2018-08-18 176
39 도시는 아직도 열대야!   2018-08-14 169
38 성수기 안내입니다   2018-07-16 629
37 요즘도 장작으로 군불을 땝니다   2018-05-03 528
36 아침산책 함께하시죠   2017-10-31 986
35 장작패기 통쾌함이 제법   2017-10-30 855
34 아궁이에 고구마,감자 구워먹기 참 맛나요   2017-09-05 630
33 금요일을 평일요금 적용으로 변경합니다   2017-09-05 1091
32 가고픈흙집에 온 SBS "식사하셨어요(2016,10,30 방영)   2016-12-06 1587
  1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