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마당 > 공지사항
 
글제목
흙집지기는 어떤사람인가?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1-07-28 조회수 2,901
내용

밀집모자 하나로 따가운 햇볕을 가리며 2년동안 흙집을 지었으니,
피부는 그을리고 손에는 살짝 굳은 살이 베겼으며,
그러지않아도 소도둑놈 같은 모습이 더한듯 합니다.

하지만 초행길인 방문객이 저희집을 찾는데 어려울까봐 동네 입구까지 마중나가는 수고를 당연시 여기고, 고기를 맛있게 굽게 도와드리고, 고구마 감자를 잘 못구우실까봐 염려하고, 이불과 요는 뽀송뽀송한지 꼼꼼히 살펴본답니다.

흙집의 느낌이 주인장의 수고로 더 좋은 하룻밤으로 기억되기를 소망하는 사람입니다.
일반적으로, 펜션하면 현대식 건축물 혹은 콘도식으로 생각하십니다.
주위의 펜션이 많이 있고 그마다 집의 형태와 각기 다른 컨셉을 가지고 있겠지요,
저희 가고픈 흙집은 시골 외갓집의 느낌을 지향하지만,
불편하지 않고 작은것이라고 나눌수있고, 어울릴수 있는 곳 입니다.

한번도 가본적없는 낯선지역의 낯선집을 숙소로 선택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저희집은 단체보다는 가족이 혹은 연인이 조용히 쉴수 있는 곳입니다.
"주인장님 된장을빼놓고 왔는데요"라고 이야기하시면 얼른 달려가 제가 먹는 된장이라도 덜어드리는 '가고픈 흙집'으로 놀러오세요





첨부파일1
SDIM4808.jpg

총[36] 개의 게시물 2/2
No SUBJECT DATE HIT
공지 금요일을 평일요금 적용으로 변경합니다   2017-09-05 278
공지 가고픈흙집의 천연눈썰매타러 놀러오세요!!   2013-12-29 2146
공지 단양의 겨울 여행코스!!   2013-12-05 2456
공지 단양단풍여행코스안내   2012-10-16 2968
공지 가고픈흙집은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2012-09-12 2904
공지 가고픈흙집을 중심으로 1박2일 여행코스   2012-08-23 4019
공지 별이 쏟아지는듯한 하늘을...^^   2012-01-10 2315
공지 흙집지기는 어떤사람인가?   2011-07-28 2901
공지 tv가 없는 흙집의 느낌   2011-07-28 2310
16 가고픈흙집은 가족단위의 여행객이 주로 오십니다^^   2014-03-03 1572
15 시골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드시고 싶다면~!   2013-11-14 2218
14 아궁이에 군불 피우기 시작합니다^^   2013-09-11 1699
13 5번째집 매화 이제 완성되었습니다^^   2013-07-17 2204
12 흙집을 한채 더 손수 짓고 있습니다!!   2013-05-23 1809
11 벚꽃구경 오세요~!   2013-04-20 1098
10 겨울에도 놀거리가 은근 많은 가고픈흙집~!   2013-01-08 1768
9 가고픈흙집에 첫눈이 왔어요~~^^   2012-11-26 1421
8 이젠 두툼한 외투가 꼭 필요합니다~~   2012-10-08 1276
7 한여름에도 밤엔 긴소매 옷이 좋아요~!   2012-05-29 1464
6 기억나나요~~ 화로불의 군고구마...   2012-01-10 1378
5 아침식사를 드실 수 있는 곳(청풍먹거리단지)   2011-10-27 2027
4 고구마 직접 캐서 가지고 가세요~!!   2011-10-27 1284
3 단양,충주 1박2일여행코스   2011-10-27 1552
2 아궁이에 나무로 불을 뗀 기억이 언제인가요? 아이들에게 체험을 선물해주세요.   2011-10-27 1036
1 홈페이지를 개설하였습니다.   2011-07-13 922
  1 | 2 |